누구나 꿈꾸는 의사가 되었지만

나의 마음은 여전히

아프리카 대륙에 있었습니다.


12시간의 긴 수술로

1명의 생명을 살리는 동안

밖에서는 전쟁으로

수백 명의 사람이 죽어갔습니다.


배부르지 않은 의사가 꿈인 고등학생

고등학교 시절부터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을

돕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습니다.

특히 열악한 환경에 있는

아프리카 사람들을 보면

너무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습니다.


의미 있는 삶에 대한 고민

의과대학에 진한한 후에도

그 마음은 그대로였습니다.

학창시절 내내 의료봉사를 다니며

의미 있는 삶에 대해 고민하였습니다.

그러던 중 서른 다섯이 되던 해에

어머니께서 뇌종양으로 돌아가셨습니다.

이 일을 계기로 나의 발걸음은

전쟁 중인 아프가니스탄으로 향했습니다.

더 많은 사람을 살리기 위한 길

아프가니스탄은 그야말로

아비규환이었습니다.

12시간 수술에 몰두하여

한 사람의 생명을 살리는 동안

동시에 밖에서는 전쟁으로

수많은 사람이 죽어갔습니다.

좀 더 많은 사람을 살리고 싶었습니다.

잠깐의 봉사로는 해결될 수 없는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모로코의 유일한 한국인 의사

외과 전문의 박세업

그리고 깨달았습니다.

내가 있어야 할 곳은

시설 좋은 한국의 병원이 아닌

더 많은 사람을 살릴 수 있는 이곳,

아프리카 대륙의 모로코입니다.

2023년 9월, 모로코 대지진 긴급구호 임시텐트

  박세업 본부장 
   |외과전문의, 글로벌케어 북아프리카 본부장

박세업 본부장은
국내 최초의 보건의료 NGO
글로벌케어 북아프리카 본부장으로

지난 7년간 27,000명이 넘는

결핵환자를 치료하며
모로코의 결핵 완치율을
90%까지 상승시켰습니다.
또한 지난 9월, 모로코 대지진 당시
국내 NGO단체는 물론 
외과전문의로도 유일하게
아비규환이었던 지진피해 현장에서

현장을 지휘하며

긴급의료활동을 진행하였습니다.
글로벌케어는 
국내 전문 의료진을 파견하여
전 세계 15개 국가에서
보건의료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국제보건의료 NGO입니다.
글로벌케어 주요 사업

이미지를 클릭하면 확대하여 보실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은 전세계 의료 취약지역에

한국인 의료진을 보내는 일입니다.

※후원금은 의료취약국가의 보건의료사업에 사용됩니다.

 누구나 꿈꾸는 의사가 되었지만

 나의 마음은 여전히

 아프리카 대륙에 있었습니다.

12시간의 긴 수술로 1명의 생명을 살리는 동안
밖에서는 전쟁으로
수백 명의 사람들이 죽어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