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를 떠나보낸 슬픔과

미래에 대한 막막함으로

하루하루 버티며 살아갑니다.

도서관에서 행복했던 삼남매

15년 전,

네팔 산골 마을

<탄센 어린이 도서관>의 시작을

함께 한 삼남매가 있습니다.

아빠의 가정 폭력과

엄마의 알코올 중독으로

방임된 채 살아가던 삼남매는

글로벌케어 도서관 선생님들을 만나 

학교를 다니게 되었습니다.

갑자기 세상을 떠난 엄마

엄마는 조금씩

알코올 중독을 이겨냈지만 

가정 폭력을 일삼던 아빠는

결국 감옥에 갔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엄마가 천식으로

갑자기 세상을 떠났고,

삼남매는 한순간에 

고아가 되었습니다.

서로만을 의지하며

버티는 아이들

엄마에 대한 슬픔과

그리움을 참으며

서로를 의지해 살아가고 있는 삼남매는

글로벌케어를 통해

안전하게 머물 수 있는

기숙학교에 진학하였습니다.

그러나 삼남매가 감당해야 할

미래는 너무나 막막합니다.

삼남매가 계속해서

안전한 환경에서 교육을 받으며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따뜻한 마음을 나눠주세요.


※보내주신 후원금은 삼남매를 위해 사용될 예정입니다.

삼남매 전용 후원계좌

사)글로벌케어

(계좌번호를 터치하면 자동복사)

해당 페이지는 모바일 환경에 맞춰 제작되었습니다. 
모바일에서 접속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