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현장을 찾은 


 의료팀 이야기 

지진으로 고립된 산골 마을 이재민에게

희망의 손길을 전했습니다.


글로벌케어는 모로코 활동 승인을 받은 한국 NGO로

2023년 9월 지진 발생 이후 긴급구호 활동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재난 현장을 찾은 

 의료팀 이야기 

120년 만에 모로코를 강타한 지진

290만 명 이상이 피해 

지진으로 고립된 산골 마을 이재민


글로벌케어는 모로코 활동 승인을

받은 한국 NGO로 지진 발생 이후 

긴급구호 활동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글로벌케어는

세상을 돌보는 의사입니다.

 지진이 일어난 직후 

 신속하게 한국인 의료팀을 

 파견했습니다. 


글로벌케어는 신속한 초동대응 이후

외과 전문의 박세업 본부장을 중심으로 

긴급구호 활동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고립된 산골 마을까지

찾아가 이재민을 돌보았습니다.

 글로벌케어는 라바트와 마라케시, 

 두 거점 지역을 기반으로 

 구호 활동을 실시했습니다. 


특히 지진 피해가 가장 심각했던

타로우단트 지역과 마라케시 서남부

60개 마을의 이재민들을 돌보았습니다.

긴급구호로 도움을 받은 사람


  20,219명  


임시 텐트에서 건강히

출산할 수 있었어요.

뱃 속의 아이가 괜찮은 지

병원을 방문할 수 없어 걱정이 많았습니다.

다행히 글로벌케어 의료팀이 초음파로

뱃속의 아이가 건강한지

확인해 주었고 이웃의 도움으로

임시 텐트에서 무사히

출산할 수 있었습니다.

저와 제 아이를 지켜준

글로벌케어에 감사합니다.


- 임시 텐트에서 출산한 산모

  사진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이의 다리가

잔해에 깔려 다쳤어요.

지진 대피 중에 제 아이의 다리가

잔해에 깔려 크게 다쳤습니다.

간단한 응급처치를 했지만

상처가 더 악화되어서 많이 아파했는데,

글로벌케어 의사 선생님들이

여러 번에 걸쳐 치료해 주신 덕분에

완전히 회복되었습니다.

현재 아이는 건강하게 잘 걷고

뛸 수 있어 일상생활의

불편함 없이 지내고 있습니다.


- 허벅지 혈종 치료 환자의 보호자

  사진을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긴급구호에 동참하며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저는 지진 이후 글로벌케어 긴급구호

팀원으로 근무하며 산지에

고립된 이재민에게 필요한 물품을

나눠주고 있습니다.


도움의 손길이 닿지 않는 마을들을

방문하고 이재민들과 희로애락을

함께하면서 이제는 정말

한 가족처럼 느껴집니다.


모든 이재민이 지진의 악몽에서

벗어나 하루 빨리

일상으로 돌아가기를 바랍니다.



계속되는 전쟁과 재난에서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돌보겠습니다.

글로벌케어는 앞으로도 전쟁과

재난 현장에서 우리가 가진

보건의료 전문성으로 의료진을 파견하여

소중한 생명을 지키고 돌보겠습니다.

저작권자(c) 글로벌케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합니다.

글로벌케어는 세상을 돌보는 의사입니다.

 지진이 일어난 직후 

 신속하게 한국인 의료팀을 파견했습니다. 


120년 만에 모로코를 강타한 지진으로 290만 명 이상이 피해를 입었으며, 붕괴된 터전이 아직 복구 되지 않은 이재민은 산속 임시텐트에서 거주하고 있습니다.


교육 시설을 비롯해 보건의료, 위생 시설도 복구가 지연되고 있어 이재민들은 기본적인 생활을 유지하기 어려웠습니다.


글로벌케어는 지진 발생 직후 피해 규모를 파악하기 위해 모로코 지부를 중심으로 지진 피해 조사팀을 구축하여 현장에 파견하였으며, 이재민에게 필요한 식량과 식수를 지원하고 응급 처치를 실시하였습니다.


이후 박세업 본부장(글로벌케어 북아프리카 본부) 외과전문의를 비롯하여 국내에서 파견한 의사와 간호사 등으로 구성한 의료 긴급구호 팀이 직접 피해 현장을 방문하며 이재민을 돌보았습니다.


글로벌케어는 지진 피해가 심각하지만 도움의 손길이 닿지 않는 산골 마을에서 이재민들이 지진 피해 이전의 삶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주거 및 위생 시설의 재건 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고립된 산골 마을까지 찾아가

이재민을 돌보았습니다.


글로벌케어는 라바트와 마라케시,

두 거점 지역을 기반으로 구호 활동을 실시했습니다.


특히 지진 피해가 가장 심각했던

타로우단트 지역(33개)과 마라케시 서남부(27개)

60개 마을의 이재민들을 돌보았습니다.


긴급구호로 도움을 받은 사람

 20,219명 

임시 텐트에서 건강히

출산할 수 있었어요.


저는 출산을 막 앞둔 임신 9개월 차에 지진이 발생하자

급하게 안전한 곳으로 대피했지만,

뱃속의 아이가 괜찮은 지 병원을 방문할 수 없어 걱정이 많았습니다. 

다행히 글로벌케어 의료팀이 초음파로 뱃속의 아이가 건강한 지 

확인해 주었고 이웃의 도움으로 임시 텐트에서&